이용구기자 르포 , 거창군수 후보 단일화 수면 위로
상태바
이용구기자 르포 , 거창군수 후보 단일화 수면 위로
  • 지리산힐링신문
  • 승인 2022.04.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 이용구지리산힐링신문편집국장

최기봉, 이홍기 후보에게 단일후보공식 제안지역정가 촉각

최 후보측 허심탄회한 대화 요청

이 후보측 진정성 부족

구 후보측 야합비판

 

 

 

6·1지방선거 거창군수 선거에서 최기봉 후보와 이홍기 후보간 후보 단일화가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각 후보측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두 후보의 단일화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단일화 후보와 현 구인모 군수 중심의 대결 구도로 전환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기봉 후보는 14변화 없는 거창군정 이대로는 안 된다며 이홍기 후보에 단일화 협상을 공식 제안했고, 이 후보는 검토를 해보겠지만 진정성이 없다며 느긋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반면 구인모 후보측은 이들의 후보단일화 논의를 견제하면서 야합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최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홍기 후보님에게 거창의 미래를 위해 정중히 단일화를 요구한다지금 거창은 단일화를 통한 경쟁력 있는 후보로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목소리로 가득 차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 뜻을 모으고, 손을 맞잡아 거창의 새로운 미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것을 요청한다단일화 협상의 조건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화해야 하고, 그 어떠한 이야기도 함께 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단일화 제안을 언론플레이로 먼저 하는 것은 진정성이 없어보인다아쉽지만 캠프에서 검토는 해 보겠지만 당장 뭐라고 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구인모 후보측은 야합이라며 후보단일화 논의에 견제구를 던졌다.

김영철 총괄 선대본부장은 서로 만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후보단일화가 알 될 것이라고 본다서로 만나봐야 후보가 될려고 하는데 양보가 쉽지 않을 것이다. 부정적이고, 야합이다고 양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