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을 그린다." 거창민미협
상태바
"2023년을 그린다." 거창민미협
  • 지리산힐링신문
  • 승인 2022.12.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창군 그림전시 장소 문제
- 2023년 학생그림대회 개최

(사)민족미술인협회 거창지부(지부장 정광희)는 2022년 12월 8일(목) 18시30분 꽃마름 거창점에서 2022년 결산 및 2023년 계획안을 토의했다.

 3.15전(창원), 경남을 찾아서(통영), 종횡무진전(창원), 거창민미협 정기전 & 경남민미협 작가초대전(거창)을 2022년 잘 진행했고 특히 "힐링! 그림을 그리다" 토론회는 거창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미술인들에게  고민과 희망을 함께 만들어 주었던 시간이었다고 평하고 있다.

2023년 전반기에는 기존 사업외에 거창민미협 주관 거창학생 미술대회를 준비하려고 한다. 거창 학생들에게 미술인의 꿈을 심어주는 디딤돌 역활이 될 거라 기대한다. 

2023년 전시회는 거창문화센터에서 열고 싶다. 매번 자체 프로그램 때문에 거창문화센터 전시실은 지역 미술인들에게 개방하지 않고 있다. 거창 미술인 협회는 거창민미협, 거창미협으로 나누고 있다. 지역 작가들의 전시를 열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게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거창군에 참 아이련한 모습니다.

정광희 지부장은"지역 작가로서 전시할 공간을 마련해 주지 않는 거창군에 아쉬움은 많지만 2023년도에도 많은 작가들이 참여하여 창작의 장을 만들어  거창군민들에게 희망과 힐링을 선사해 나가겠습니다." 라며 2023년 거창민미협의 방향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