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정치평론가 홍준표 대통령 후보 브리핑
상태바
이도훈 정치평론가 홍준표 대통령 후보 브리핑
  • 지리산힐링신문
  • 승인 2021.11.02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책임당원 투표를 앞두고 자신의 달라진 이미지를 언급하며 지지 호소에 나섰다.

홍 의원은 31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경선 기간 중 (내) 달라진 이미지는 구태 정치인 이미지를 다른 후보에게 넘겼다는 것”이라면서 “오히려 홍준표가 개혁 정치인 이미지로 변했고, 이준석 대표와 케미가 맞는 새로운 정치인이 됐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일 "당심에서도 완벽하게 이기게 해주셔야 저들이 승복한다"고 지지자들의 당원 투표를 독려했다.

홍 의원은 당원투표 마지막 날인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역대급 투표에 서버까지 터지는 난리가 있었다"며 "그만큼 우리 당원들은 정권교체의 열망이 크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모두 투표에 참가해 주시라. 당원들의 힘으로 구태 정치, 줄세우기 정치, 구태 정치인들을 몰아내자"며 "줄세우기 하는 국회의원, 당협위원장들은 이번 기회에 우리가 힘을 모아 당심을 보여주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저격했다.

그는 "어차피 국민 여론조사는 제가 10% 이상 차이로 이긴다"며 "홍준표만이 이재명 후보를 이긴다"고 자신했다.



자신의 이미지가 바뀌었음을 강조하며 우회적으로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 같은 변화를 “참 아이로니컬하다”면서 “최종 후보가 되면 세 사람 모두 안고 원팀이 되어 꼭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 꼭 저에게 투표해 자유대한민국을 살리자”고 강조했다.
필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공동 정부를 창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